짜르는 별일 없이 산다  2009/02/28  


굳이 저렇게 아슬아슬하게, 똥꼬를 내밀고.
폰카만 들이대면 "뭥미?!" 하고 돌아보면서.

봄이 오면, 머리 깎자 짜르군.

[1][2][3][4][5][6][7][8][9] 10 ..[157]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Mely